After "Bang" performance...
​방: 안에서의 또 다른 만남, 또 다른 이야기들... 기록전
2021. 4. 16 - 4. 29
​김시훈 Hwang paul 현석현

이번 릴레이 기록전은 “방”과 같이 텅 비어 있는 갤러리 공간에서 영감을 얻어 1년 이상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며, 방에서 상점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낸 우리들에게 방 안에서의 또 다른 만남, 또 다른 이야기들을 선물로 안겨준 조용민 무용가의 모습을 기록한 영상과 사진작품의 전시이다.

 

“방”은 현대 무용가 조용민과 함께 대화를 나누기도 하고, 몸짓과 눈빛으로 감정을 교류하며 이루어진 공연이었다. 한 회당 15분에서 20분동안 진행된 공연은 어떤 이들에겐 기쁨과 환희를, 그리움과 추억을 소환하기도 하고, 위로의 눈물과 함께 웅크리고 있었던 나의 마음을 활짝 펴지게 만든 특별한 만남을 만들었다. 

작은 공간에서 허물어진 경계만큼

우리의 마음도 커졌으면 좋겠어.

(김시훈)

김시훈(Sihoon Kim)은 2015년부터 코리안 챔버 오케스트라(구 서울 바로크 합주단), 통영 국제 음악제 및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2017년부터 플르트 아트센터(Flute Arts Center), AXOO AGNCY 사진작가로 활동 중이며, 2017년 윤이상 탄생 100주년 통영페스티벌 오케스트라(TFO)유럽투어에 합류했으며, 2021년 3월 부산네거티브 갤러리에서 <Nothing> 개인전을 개최하였다.

우연 듯 만난 조용민 무용가의

기록이 이제 마무리되었다. 

이러한 퍼포먼스를 접한 것도 처음이었지만

촬영 중에 오는 감정 또한 처음이었다.

굉장히 나로서는 버겁고 힘든 촬영의 연속이었다.

사진을 다시 곰곰 히 보니

그는 공연 내 일종의 신음을 하고 있었다.

이런 저런 희로애락이 뒤섞여 있다.

 

감히 사진가로서는 감내하기 어려운 무게가 느껴졌다.

그저 사진 한조각으로 남겨 그에게 전하는 것이 

나의 최선일듯하다.

(Hwang paul) 

 

Hwang paul은 2020년 <계동이길> 카페 두루, 2019년 <계동 이야기> 카페 공드리,

2017년 <모자 산책> 갤러리 나우에서의 개인전과 다수의 공연, 퍼포먼스의 작가로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현석현(Hyunsuk Hyun)은 2021년 <불어를 하세요?>, <질주>, <렬렬춘향>등 다수의 작품에 촬영을 하였으며, 2020년 <art thinking lab: 예술 실험실>전시를 참여 하였다.  

 

조용민(Yong Min Cho)은 런던에서 거주하며 영국과 유럽 그리고 한국에서 작업을 하고 있는 현대 무용가이다. 그는 Body Language 예술가, 안무가, Creative Movement지도자로도 알려져 있는, 많은 수식어가 뒤따르는 예술가이다. 

한국에서 건축을 공부한 후 밀라노 브레라 미술대학에서 무대디자인을 졸업하고 파올로 그라시 극장학교에서 무용을 전공하였다. 그 후 베니스의 이솔라 단자 아카데미의 장학생으로 선정되어 카롤린 카르손과 함께 작업한 후 첸트로 디 리체르카 극장에서 안무가 겸 무용가로 활동하였으며 2014년에는 런던의 아시아 하우스에서 최초의 예술가/안무가로 선정되었다.